검색

정규직 노동자 임금 늘고, 비정규직 노동자 임금은 줄어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10-27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임금노동자가 전년보다 11만 넘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0년 8월 경제활동인구 조사 근로 형태별 부가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 8월 임금노동자는 2,044만 6천 명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11만 3천 명 줄었다.

 

정규직 노동자는 1,302만 명(63.7%)으로 5만 8천명 줄었고, 비정규직 노동자는 742만 6천 명(36.3%)으로 5만 5천 명(0.1%포인트) 줄었다.

 

비정규직 노동자를 유형별로 보면, 기간제 노동자 등이 포함되는 한시적 노동자는 460만 8천 명으로 전년 대비 17만 7천 명 줄었다.

 

시간제 노동자는 325만 2천 명으로 9만 7천 명 늘었다.

 

통계청은 각 유형에는 중복으로 잡힌 노동자가 포함돼 있어 유형별 합계가 전체 비정규직 노동자 수보다 크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금노동자 월평균 임금은 전년 대비 1.4% 늘었다.

 

최근 3개월(6~8월)간 월평균 임금은 268만 1천 원으로 전년 대비 3만 8천 원 늘었다.

 

정규직 노동자는 323만 4천 원으로 6만 9천 원 늘었고, 비정규직 노동자는 171만 1천 원으로 1만 8천 원 줄었다.

 

비정규직 노동자 가운데 한시적 노동자의 월평균 임금은 185만 7천 원, 비전형 노동자는 185만 4천 원, 시간제 노동자는 90만 3천 원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이와 관련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시장 충격의 여파로 정규직·비정규직 노동자 모두 고용상황이 악화했다”라며 “특히, 비정규직 노동자가 상대적으로 크게 영향을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