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한미군 A-10 공격기, 훈련 중 발사체 떨어뜨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10-28

주한미군의 A-10(선더볼트 II) 공격기가 한국에서 훈련하던 중 실수로 발사체를 떨어뜨렸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8일 미군 기관지 성조지에 따르면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소속 A-10 공격기는 지난 13일 비행을 하던 중 훈련장 밖 지역에서 발사체를 떨어뜨렸다. 

 

미 제51전투 비행단은 당시 A-10 공격기가 정기적인 훈련을 하고 있었으며, 조종사의 실수로 기체에 탑재된 비폭발성 발사체를 떨어뜨렸다고 밝혔다. 미 제51전투비행단은 한국군에 이러한 사실을 전달하고 공중과 지상에서 한국군과 합동으로 수색작업을 벌였다고 한다. 

 

그러나 미 제51전투 비행단은 A-10 공격기가 어떤 종류의 발사체를 떨어뜨렸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제51전투 비행단 대변인은 “위치로 미뤄볼 때 발사체가 위협이 되지 않아 지난 16일 수색을 종료했다”라고 밝혔다. 한국군 관계자는 “민간 피해 등은 없었다”라고 말했다.

 

주한미군은 오산공군기지에 A-10 공격기 24대를 배치해 운용하고 있다. 기체에는 전차나 장갑차를 관통할 수 있는 GAU-8/A 어벤저 30㎜ 회전식 기관포 1문을 고정으로 장착했다. 이 때문에 A-10은 ‘탱크킬러’, ‘기갑부대의 저승사자’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한편,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저것들이 진짜 미쳤나?”, “아니.. 이걸 실수라고”, “미친놈들이네 진짜... 실수할게 따로 있지...”, “그냥 방 빼라.... 맨날 분담금 올려 달라 소리 하지 말고...”라는 반응을 보이며 미군을 비난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