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미군장갑차 추돌사망사건 진상규명 서명운동 돌입!

가 -가 +

김태현 통신원
기사입력 2020-11-01

10월 31일 광주 금남로 5·18광장에서 국민주권연대 광주전남지역본부(이하 광전주권연대)가 ‘미군장갑차 추돌 사망사건 진상규명 촉구와 책임자 처벌을 위한 광주시민 서명운동(이하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이들은 포천 미군장갑차 사건에 대해 주한미군이 훈련안전조치 합의서를 지키지 않아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주한미군의 ‘범법행위’를 규탄했다. 

 

나규복 국민주권연대 광주전남지역본부 집행위원장은 “합의서에 따르면 모든 전술 차량은 이동할 때 앞과 뒤에 호송 차량을 동반해야 한다. 그러나 미군 측은 사고 당시 호송 차량을 동반하지 않았다. 또한 차량 1대 이상 이동 시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전달하게 되어 있으나, 포천시와 주민들은 해당 장갑차 운행과 관련해 그 어떤 통보도 받지 못했다. 미 2사단은 18년 전 효순이·미선이 사건 이후 재발 방지를 약속하고 노력하기는커녕 또다시 규정을 지키지 않았다. 우리 국민이 주한미군 때문에 안타깝게 목숨을 잃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사건은 명백히 미군 때문에 일어난 참사인데 정부는 미군의 죄를 덮어주기 급급하다. 경찰은 주한미군의 잘못을 비판 할 수 있으나 처벌할 수는 없다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고 외교부는 훈련안전조치 합의서에 합의 의무를 지키지 않을 경우 어떻게 되는지,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의 합의인지 알게 해달라는 국민의 요청에도 전문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라며  서명운동을 시작한 취지를 설명했다.

 

국민주권연대 한 회원은 “미군 장갑차 추돌 사망 사건은 단순한 음주운전 사건이 아니라 75년 삐뚤어진 불평등한 한미관계의 연속이다. 미2사단은 동두천 면적의 40%를 차지하며 미군 기지촌을 만들어 우리 국민들을 유린하던 자들이다. 92년에는 케네스 마클 이병이 한 여성을 쫓아가 강간, 사망하게 하고 2002년에는 장갑차가 여중생 2명을 깔아뭉개 죽이고, 2011년에는 고시텔에 들어가 10대 여학생을 성폭행했던 자들이다. 범죄를 저지르고도 SOFA 협정 운운하며 제대로 된 죗값도 받지 않는 미2사단의 존재 자체는 국민 생명을 위태롭게 한다”라고 말했다.

 

광전주권연대는 서명운동에 시민들이 적극 호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명운동은 앞으로 매주 수요일, 금남로 일대에서 진행된다. 

 

▲ 광주 금남로의 5ㆍ18광장에서 진행된 ‘미군장갑차 추돌 사망사건 진상규명 촉구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광주시민 서명운동’     ©김태현 통신원

 

▲ 광주 금남로의 5ㆍ18광장에서 진행된 ‘미군장갑차 추돌 사망사건 진상규명 촉구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광주시민 서명운동’  © 김태현 통신원

 

▲ 광주 금남로의 5ㆍ18광장에서 진행된 ‘미군장갑차 추돌 사망사건 진상규명 촉구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광주시민 서명운동’  © 김태현 통신원

 

▲ 광주 금남로의 5ㆍ18광장에서 진행된 ‘미군장갑차 추돌 사망사건 진상규명 촉구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광주시민 서명운동’  © 김태현 통신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