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보당 “특별사면에 이석기 전 의원 포함해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0-11-19

진보당이 정부가 검토 중인 특별 사면에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을 포함하라고 요구했다.  

 

진보당은 19일 논평에서 “박근혜 정권 당시 국정원과 검찰은 이 전 의원이 북한과 연계해 내란을 음모한 것처럼 꾸몄지만 재판 과정에서 모두 조작된 것이 드러났다”라고 주장했다. 

 

진보당은 “이 전 의원 사면은 개인의 신체적 자유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국민 통합의 첫걸음은 진실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8일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4번째 특별 사면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알려졌다. 

 

아래는 진보당 논평 전문이다. 

 

-----------------아래-----------------------------------

 

논평

 

이번엔 이석기 의원이 반드시 석방돼야 한다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4번째 특별사면을 검토하고 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진보당은 이번 사면에 박근혜 정권의 최대 피해자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반드시 포함될 것을 촉구한다.

 

박근혜 정권이 이 전 의원을 독방에 가둔지 8년째다. 그가 석방되지 않는다면 아홉번째 겨울도 창살 아래 차디찬 바닥에서 보내야 한다.

 

이 전 의원이 석방될 이유는 차고 넘친다. 박근혜 정권 당시 국정원과 검찰은 이 전 의원이 북한과 연계해 내란을 음모한 것처럼 꾸몄지만 재판 과정에서 모두 조작된 것이 드러났다.

 

이 전 의원 사면은 개인의 신체적 자유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국민 통합의 첫걸음은 진실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것이다. 내란음모 조작, 종북몰이, 재판거래 피해자인 그를 감옥에 놓고, 우리 사회는 온전한 진실과 정의를 말할 수 없다.

 

노암 촘스키 교수 등 세계적인 석학과 국제앰네스티 등 국내외 인권단체, 종교 지도자, 시민사회 대표들은 이미 수 차례 이 전 의원의 석방을 요구해 왔다. 더 이상 수구세력의 눈치를 보지 않는 문재인 대통령의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 이 전 의원을 고통받는 가족의 품으로, 이제는 돌려 보내야 한다.​

 

2020년 11월 19일 

진보당 대변인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