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러, 북 노동자 관련 자국기업 제재에 “아무 증거 없어”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20-11-21

러시아가 북의 노동자 해외 송출에 연루됐다는 이유로 자국 기업을 제재한 미국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논평을 통해 “예전처럼 미국은 일상적인 자체 의혹 외에 다른 증거를 제시하지 않았고 자신들의 말을 믿을 것을 요구했다”며 “국제법의 보편적 규정에 배치되는 자국의 법적 규정을 대외적으로 적용하는 미국의 관행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안보리에서 조율된 결의를 미국이 준수하는지에 대한 근거 있는 우려가 있다”며 “그 명백한 증거가 미국이 안보리 결의 2231호에 의해 승인된 (이란과의 핵합의인)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뒤 재개한 대이란 제재다”라고 주장했다.

 

오히려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있는 나라는 미국이라는 것이다. 

 

이어 자하로바 대변인은 “우리 기업들에 대한 근거없는 제재는 자국 대외 정책에서의 비건설적 행동으로부터 여론을 분산시키려고 꼴사납게 시도하는 미국 행정부의 전혀 근거 없는 차별 행보”라고 지적했다. 

 

미국 재무부는 전날 러시아 기업 2곳에 제재를 부과한 바 있다.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러시아에서 운영되는 북 회사인 철산무역과 러시아 건설회사 목란 LLC를 특별지정 제재대상(SDN) 리스트에 추가했다. 

 

미국 재무부는 두 기관이 북 정권의 수익 창출을 위해 북 노동자를 해외로 보내는 데 관여하거나 이를 장려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해외자산통제국이 북 관련 제재 대상을 신규로 지정한 것은 지난 3월 북의 돈세탁을 도왔다고 주장하며 중국인 2명을 제재한 뒤 8개월 만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