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평안북도 ‘태천자라공장’ 새로 건설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12-02

북이 평안북도 태천군에 ‘태천자라공장’을 새로 건설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공장에는 알깨움장(부화장), 사료가공장, 종어장(양어할 새끼 물고기를 마련하는 곳), 야외 못을 비롯하여 양어의 과학화, 집약화를 실현할 수 있는 모든 조건이 훌륭히 갖추어져 있다”라면서 ‘태천자라공장’ 준공 소식을 전했다.

 

통신은 “1일에 진행된 준공식에는 평안북도인민위원회 위원장 장세철 동지, 관계 부문 일꾼들, 건설자들, 공장종업원들이 참가하였다”라며 준공사 내용도 언급했다.

 

장세철 인민위원장은 “일꾼들과 근로자들은 사무청사와 후생 건물, 야외 못과 제방 성토 등 방대한 공사과제들을 성과적으로 끝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공장 일꾼들과 종업원들이 과학기술을 틀어쥐고 자라와 여러 어종의 새끼물고기 생산성과를 계속 확대해나감으로써 강과 호수에 물고기 떼가 욱실거리게 하고 나라의 수산자원을 증식시키는데 이바지할 것”을 언급했다.

 

한편 북에서는 “예로부터 보약제로 널리 이용해온 맛있고 영양가 높은 자라를 인민들에게 마음껏 공급”하기 위한 ‘자라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최근에도 북은 평안남도 순천메기공장에서 순천화력발전소의 전력생산과정에 나오는 더운물을 이용한 ‘자라양식기지’를 새로 건설한 바 있다. (2020.10.21. 메아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