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여정 제1부부장 “외교부 장관 강경화의 망언 두고두고 기억할 것”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0-12-09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최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강력히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김여정 제1부부장이 담화 ‘남조선 외교부 장관 강경화의 망언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다’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며칠 전 남조선외교부 장관 강경화가 중동 행각 중에 우리의 비상방역 조치들에 대하여 주제넘은 평을 하며 내뱉은 말들을 보도를 통해 구체적으로 들었다”라며 “앞뒤 계산도 없이 망언을 쏟는 것을 보면 얼어붙은 북남관계에 더더욱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 모양이다”라고 비판했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그 속심 빤히 들여다보인다”라며 “정확히 들었으니 우리는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고 아마도 정확히 계산되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5일(현지 시각) 강경화 장관은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가 바레인 정부와 공동 주최한 중동 지역 국제안보포럼 ‘마나마 대화’에 참석해  “북은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지만 믿기 어렵다”라며 “모든 신호는 북 정권이 코로나 통제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이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