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 세계 인구 25%, 2022년까지 백신 접종 못 해”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20-12-17

일부 국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전 세계 인구의 4분의 1가량은 최소 오는 2022년까지 백신 접종을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경없는의사회’가 15일(현지시간) 소개한 미국 존스 홉킨스 대학교 연구진의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인구의 약 15%를 차지하고 있는 일부 부유국들이 코로나19 백신의 약 51%를 보유했거나 선주문 했다. 

 

보고서는 이로 인해 당분간 세계 인구의 85%는 나머지 백신 49%를 나눠 갖는 구조가 형성될 것이며, 이렇게 되면 세계 인구의 25%는 최소 2022년까지 백신을 맞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반면 92개 중·저소득 국가를 포함해 180여 개 나라가 포함된 국제 백신 공유 프로젝트인 ‘코백스퍼실리티(COVAX Facility)’가 확보한 백신은 10억 회 분량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추가 확보량을 감안해도 개발도상국들은 인구의 20% 접종을 초기 목표로 잡을 수밖에 없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보고서는 또 주요 백신 제조업체들은 2021년까지 약 60억 명분에 접종할 수 있는 백신 생산 능력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최상의 상황을 가정하더라도 전 세계 인구 전체를 감당할 수 있는 양에 미치지 못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뉴욕타임스(NYT)>가 15일(현지시간) 듀크대학과 과학분석업체 에어피니티 등이 수집한 전 세계 백신 계약자료를 분석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상위소득 국가로 분류된 16개국 중 캐나다,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호주, 칠레, 이스라엘, 뉴질랜드, 홍콩, 일본 등 10개국은 이미 인구수 이상의 백신 물량을 확보했다. 

 

이들이 계약한 백신 물량은 인구수에 비해 EU가 2배, 미국과 영국은 4배, 캐나다는 6배에 달하는 실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