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평] 국민통합=촛불 국민 고립?

가 -가 +

연두
기사입력 2021-01-07

  © 연두

 

이낙연 대표의 이명박근혜 사면 발언으로

면담 요청을 하러 갔던 청년학생들이

3일이 넘도록 민주당사에서 기다리고 있어요.

 

10분만 기다리라던 민주당 관계자는

기다리는 청년학생들을 뒤로하고 퇴근 후

다음날부터는 층을 통째로 폐쇄했어요.

 

농성이 아닌 그저 면담 요청을 하러 갔던 사람들은

칫솔, 양말과 같은 생필품은커녕

피켓 하나 가져간 게 없어서

들고 갔던 서류봉투의 뒷면에 볼펜으로 글을 써

피켓을 만들었어요.

 

그런데 기다리는 이낙연 대표는 오지 않고

경찰들이 와 이들을 고립시키고

음식물과 방한용품, 생필품의 반입을 막기까지 했습니다.

 

이 청년학생들은

2016년 겨울 박근혜 퇴진 촛불 때

매주 묵묵히 자원봉사를 하며

적폐들이 없는 세상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했던 이들이에요.

 

이런 촛불 민심은 저버리면서

무슨 국민 통합을 말할 수 있나요?

국민이 만들어준 거여 당 대표의 이중적인 모습,

정말 기가 막힙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