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위원장 “대남관계 고찰, 대외관계 확대·발전을 위한 입장 천명”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1-08

     

 

북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이하 당 대회) 3일째 회의에서 대남관계를 고찰하고 대외관계를 확대·발전시킬 당의 총적 방향과 입장을 천명했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3일 회의가 진행되었다”라며 “김정은 동지께서 2일 회의에 이어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사업총화 보고를 계속하시었다”라고 8일 보도했다.

 

통신은 “보고는 조성된 형세와 변천된 시대적 요구에 맞게 대남문제를 고찰하였으며 대외관계를 전면적으로 확대·발전시키기 위한 우리 당의 총적방향과 정책적 입장을 천명하였다”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이날 회의에서 지난 5년간의 사업에서 부족점과 교훈을 분석·평가하고 향후 발전 방향도 제시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3일 회의 보고는 문화건설을 다그치기 위한 지난 5년간의 사업 과정에 발로된 부족점과 교훈들을 심도 있게 분석 평가하였으며 이를 전진과 도약의 발판으로 삼고 교육·보건·문학예술을 비롯한 사회주의문화의 모든 분야에서 일대 혁명을 일으켜 새로운 개화기를 열어나가기 위한 방향과 방도들을 제기하였다”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또 “사회생활의 모든 분야에 건전하고 혁명적인 우리 식의 생활양식을 확립하고 비사회주의적 요소들을 철저히 극복하는 데서 나서는 중요한 문제들을 언급하였다”라고 전했다.

 

통신은 “국가관리를 개선하고 법무 사업, 법 투쟁을 더욱 강화하여야 할 현실적 요구를 강조하면서 보고는 혁명의 귀중한 전취물이며 우리 인민의 생명이고 생활인 우리 국가사회제도의 우월성과 위력을 높이 발양시키기 위한 실천적 방도들에 대하여 제기하였다”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당의 인전대이며 외곽단체인 청년동맹을 비롯한 근로 단체들이 자기의 사명과 본분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데 대하여 지적되었으며 동맹내부사업, 사상교양사업을 주선으로 틀어쥐고 전 동맹을 사회주의 건설의 위력한 역량으로 강화하는 데서 나서는 원칙적 문제들이 언급되었다”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이번 사업총화 보고와 관련해 “우리 혁명 발전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문제들에 대한 참가자들의 비상한 관심과 열의가 고조되는 속에 보고는 총결 기간 당을 조직·사상적으로 공고히 하고 그 영도적 역할을 높이는 데서 이룩된 성과에 대하여 분석하였으며 현시기 당 사업에 내재되어 있는 편향들을 시급히 바로잡고 당과 혁명대오를 더욱 강화하며 혁명과 건설에 대한 당적 지도를 심화시키는 데서 나서는 과업과 방도들을 제기하였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회는 계속된다”라고 알렸다.

 

이에 따라 5일 시작한 사업총화 보고는 3일째인 전날(7일) 마무리된 것으로 보이며, 8일에도 당 대회는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