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대진연 ‘민주당, 이명박·박근혜·윤석열과 타협은 배신행위’

가 -가 +

용수빈 통신원
기사입력 2021-01-09

▲ 강부희 서울대진연 회원이 김영배 의원실에 면담요청서를 전달하고 있다.     ©용수빈 통신원

 

서울대학생진보연합(이하 서울대진연) 회원들이 8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정무실장인 김영배 의원을 만나러 지역구 사무실에 갔다. 

 

서울대진연은 김 의원에게 이낙연 대표의 이명박·박근혜 사면론 철회와 검찰개혁을 위해 윤석열 탄핵을 민주당 당론으로 내세울 것을 요구하기 위해서 간 것이다.

 

서울대진연은 김 의원의 지역 사무실 이준기 사무국장과 면담을 했다. 

 

용수빈 서울대진연 회원은 “국민은 검찰개혁의 열망으로 서초동에서 촛불을 들었다. 민주당이 국민의 요구를 진정으로 안다면 검찰개혁의 핵심인 윤석열 사퇴에 앞장서야 한다. 그런데 새해 첫날부터 민주당이 적폐 세력을 비호하는 이명박·박근혜 사면 발언으로 국민을 실망시켰다”라고 말했다.  

 

나윤경 회원은 “많은 국민은 이낙연 대표의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을 반대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는 사면 발언을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 윤석열 탄핵을 비롯한 검찰개혁은 국민의 바람이다. 민주당과 김영배 의원은 국민의 목소리에 따라 윤석열 탄핵에 앞장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 사무국장은 김 의원에게 청년학생들의 요구를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 대학생들이 이준기 사무국장과 면담을 진행하고 있다.     ©용수빈 통신원

 

마지막으로 서울대진연은 “김 의원이 정무실장인 만큼 이낙연 대표의 발언, 행동 등 모든 부분에 적극 의견을 낼 것으로 안다. 또한 민주당에 큰 영향력이 있을 것인데, 사면 발언 철회와 사과, 윤석열 사퇴를 당론으로 내세우는 데에 노력해주길 바란다”라고 주문했다. 

 

면담 후에 서울대진연은 “이 대표와 김 의원이 국민과 촛불을 배신하지 않고 윤석열 탄핵과 이명박·박근혜 사면론을 철회할 때까지 행동하겠다”라고 의지를 보였다.

 

아래는 서울대진연 면담요청서 전문이다.

 

------------아래------------------ 

 

[면담 요청서] 민주당의 윤석열 탄핵과 이명박근혜 사면 완전철회를 요구한다

 

연초부터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명박과 박근혜를 사면하자는 엉뚱한 소리로 많은 국민들을 분노케 했다. 이에 국민은 분노하며 사면을 철회하라고 민주당 대표에게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 대표는 사면은 자신의 신념이라며 사면 입장을 고수했다. 

 

국민은 이명박과 박근혜를 단 한 번도 용서한 적이 없다. 방산비리, 4대강 비리, 용산참사, 5.24조치, 세월호 참사, 국정 농단 등 국민을 괴롭히고 죽여 온 이명박·박근혜이다. 아직까지도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고 반성조차 하지 않는 그들이다. 

 

촛불을 들며 국민이 간절히 외쳤던 적폐청산은 아직 제대로 시작조차 하지 않았다. 자신의 죗값에 반성하지 않는 그들에게 감히 국민과 촛불의 허락도 없이 이명박과 박근혜의 사면을 이야기할 수 있겠는가?

 

또한 민주당 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윤석열 탄핵도 외면하고 있다. 

 

수많은 비리가 있는, 검찰을 내세워 국민을 괴롭히는 윤석열의 징계를 사법적폐들이 해제해준 것에 대해, 국민은 민주당이 탄핵으로 윤석열을 심판할 것을 요구했다. 민주당 내에서도 일부 의원들이 윤석열 탄핵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탄핵 요구를 철저히 무시하고 있다. 검찰개혁에 의지가 전혀 없어 보인다. 

 

이런 행보를 통해 민주당 대표는 촛불과 국민을 철저히 배신하고 있다는 것이 대학생들의 결론이다. 

 

민주당 대표의 이런 행보에서 민주당 당대표의 정무실장인 김영배 의원도 이것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민주당 대표의 정무실장이라 함은 대표 가까이에서 당의 정책과 방향을 정하고 제시하는 사람인 것을 국민 누구나 알고 있다. 그렇기에 민주당 대표와 마찬가지로 이번 촛불 국민을 배반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당대표의 정무실장으로서, 민주당 국회의원으로서 지난 총선 국민들이 어떤 마음으로 180석의 의석을 민주당에 한 표 던졌는지 생각해야 한다. 적폐청산, 사회대개혁을 반드시 이뤄내라는 의미에서 국민들은 촛불로 정권교체를 이뤄내고 총선 때 민주개혁 세력의 승리를 안겨준 것이다. 이 열망을 사사로운 욕심 때문에 결코 저버려서는 안 된다. 

 

국민을 배신한 그 끝은 늘 국민의 진중하고 엄중한 심판이 있다는 것을 민주당 대표와 정무실장 김영배 의원은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권력은 자신의 것이 아닌 국민의 것임을 잊지 말라. 이명박, 박근혜, 윤석열과 타협은 적폐청산을 간절히 바란 국민들에 대한 배신이다. 민주당 정무실장인 김영배 의원도 발 벗고 나서 민주당의 공식 입장으로 윤석열 탄핵에 앞장서고, 이명박·박근혜 사면 철회해야 한다.

 

2020.1.8

서울대학생진보연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