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이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을 연 이유는?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1-15

 

  

북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을 14일 밤 평양에서 성대히 진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열병식에는 ‘북극성-5ㅅ’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공개됐으며, ‘전자교란작전부대’라는 다소 생소한 군부대도 등장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북은 왜 또다시 열병식을 열었을까?

 

첫 번째는 북이 지난 5년 기간에 이룬 국방 분야의 성과를 열병식을 통해 직접 확인시켜 주면서 ‘강위력한 국방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강조하기 위함으로 추정된다.

 

북은 당 대회에서 지난 5년 기간에 “완전무결한 핵 방패를 구축”했으며 “세계병기 분야에서 개념조차 없던 초강력다연발공격무기인 초대형방사포를 개발 완성하고 상용탄두위력이 세계를 압도하는 신형전술로케트와 중장거리 순항미사일을 비롯한 첨단핵전술무기들도 연이어 개발함으로써 믿음직한 군사 기술적 강세를 틀어쥐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열병식에는 신형 SLBM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인 ‘북한판 이스칸데르’ 개량형 등의 첨단 무기들이 공개됐다.

 

주목되는 것은 북은 이미 ‘북극성-4ㅅ’ SLBM을 보유하고 있으며, 신형 SLBM까지 개발했다는 것이다. 북이 당 대회에서 ‘핵잠수함’ 개발을 예고했는데 이 SLBM을 모두 장착할 수 있는 핵잠수함을 완성한다면 그야말로 ‘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갖추게 된다.

 

핵 잠수함은 연료를 무한대에 가까울 정도로 공급할 수 있어 충분한 식량과 승조원의 체력이 보장되는 조건에서는 잠수 지속 기간이 무제한이다.

 

북은 열병식에서 ‘세계 최강의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세계에 선포한 셈이며, 향후 핵잠수함·최첨단 무기 개발 등의 국방계획 추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는 북의 군대가 언제든지 준비돼 있다는 것을 열병식을 통해 보여준 것으로 짐작된다.

 

열병식 하면 ‘새로운 무기’, ‘군의 위상’ 등을 떠올린다. 열병식 행진에서 군인들의 한치에 흐트러짐 없이 딱딱 맞아떨어지는 발동작, 손동작은 사람들로 하여금 찬탄을 불러일으킨다. 열병식을 준비하는데도 수개월이 걸린다.

 

북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열린 당 대회를 승리적으로 맞이하기 위한 ‘80일 전투’를 진행하고 있었으며, 수해피해 복구에 한창이었다. 수해복구에 군인들도 투입된 상황이라서 북이 열병식을 또다시 열 것이라고는 짐작하지 못했다.

 

그런데 북은 3개월 만에 또다시 열병식을 진행했다. ‘80일 전투’ 기간 전 주민, 군인들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조건에서도 열병식을 준비해 왔던 것이다. 이런 상황이라면 사실상 열병식 준비 기간은 더 짧았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북은 흐트러짐 없는 열병식을 보여주었다.

 

이번 열병식으로 인민군대의 준비성을 다시 한번 보여준 셈이다.

 

세 번째는 북 ‘인민군대’가 가장 앞장에서 당의 정책을 관철하고 옹위하겠다는 결심을 세계에 선포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조선중앙통신이 15일 열병식과 관련해 “당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새로운 진군을 최정예당군의 열병식으로 시작하게 될 1월의 열병광장은 황홀한 불야경을 펼치고 있었다”라고 언급한 것에서 알 수 있다.

 

북은 지난 75년 당 역사 속에서 인민군대가 북의 국방력을 책임지고 이끌어 온 ‘선봉부대’ 의 역할을 해왔다고 강조하고 있다. 그만큼 인민군대는 북에서 중요하다.

 

북이 개정한 당 규약에 “인민군대의 본질적 특성과 사명에 맞게 조선인민군은 국가방위의 기본역량, 혁명의 주력군으로서 사회주의 조국과 당과 혁명을 무장으로 옹호 보위하고 당의 영도를 앞장에서 받들어 나가는 조선노동당의 혁명적 무장력”이라고 명백히 규정한 것에서도 알 수 있다.

 

이처럼 북은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을 성대히 열어 전 주민들에게 ‘믿음직한 인민군대의 위용’을 보여주면서 당 대회 결정을 관철하기 위한 힘찬 출발을 알린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