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중 강경론 목소리 높이는 바이든 행정부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21-01-20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미국의 대중국 압박정책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라인 인사들 대부분이 대중강경론을 설파하고 있어서다.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 중국 강경론에 대해 ‘옳은 일’이라고 언급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미국 입장에서 중국이 가장 중대한 도전과제라는 점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중국에 대응해 초당적 정책을 수립하려는 매우 강력한 토대가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상원 정보위원회의 위원장 대행인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 의원과 부위원장인 민주당의 마크 워너 의원은 “중국의 경제 자유화가 정치적 자유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게 잘못됐다”는 생각을 함께 피력하기도 했다. 

 

공화당이든 민주당이든 대중국 견제·압박정책에는 변함이 없을 것임을 보여준다. 

 

미국 내 모든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인 애브릴 헤인스 역시 19일 상원 정보위원회 인준 청문회에서 중국의 불공정과 불법, 공격적·강압적 행동뿐 아니라 인권침해에 대응하려는 노력을 더 잘 뒷받침하기 위해 정보력을 활용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을 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정보활동과 무역 분야에서는 중국은 확실히 적국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중국과의 무역협상 등을 담당하게 될 캐서린 타이 무역대표부(USTR) 대표 지명자도 ‘중국과의 경쟁에서 공격적이고 대담한 조치’를 주장하고 있다. 타이 지명자는 중국에 대해 관세보다 더 나은 공격이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향후 미중 갈등은 일시적인 봉합은 있을지 모르나, 근본적으로는 갈등이 더 격화되는 양상을 보일 가능성이 크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한국 역시 양측으로부터의 커다란 압박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