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당 제8차 대회 기념공연 대단원의 막 내려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1-25

▲ 노동신문은 25일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를 경축하여 지난 13일에 첫 막을 올린 대공연 ‘당을 노래하노라’가 24일까지 평양체육관에서 진행되었다”라고 보도했다.  

 


북의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기념공연이 24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노동신문은 25일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를 경축하여 지난 13일에 첫 막을 올린 대공연 ‘당을 노래하노라’가 24일까지 평양체육관에서 진행되었다”라고 보도했다.

 

북은 3차원 다매체 기술을 활용해 성악과 기악, 무용, 집단체조 등을 관람자들에게 선보였으며, 탭댄스·합창 등의 다채로운 공연도 펼쳐 보였다.

 

신문은 “10여 일간에 걸쳐 연일 성황을 이룬 대공연을 평양시 안의 근로자들이 관람하였다”라며 “공연장소는 김정은 동지를 우리 당의 위대한 수반으로 높이 모신 크나큰 영광과 긍지를 안고 당 대회가 밝힌 진로 따라 새로운 역사적 진군을 개시한 온 나라 인민들에게 필승의 신심과 낙관을 더 해주는 공연에 대한 관람 열기로 끓어 번지었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품속에서 참된 삶을 누려온 우리 인민의 행복한 모습과 세상에 유일무이한 일심단결의 대화원을 성악과 기악, 무용과 집단체조, 배경대와 조명의 변화무쌍한 조화로 펼쳐 보인 공연은 시종 관람자들의 격정을 자아냈다”라고도 전했다.

 

신문은 특히 “관람자들은 공연을 보면서 인민대중제일주의를 근본이념으로, 영도 사상으로 하는 우리 당의 현명한 영도 밑에 조국의 부흥발전과 번영이 마련되게 되었음을 가슴 뜨겁게 절감하였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인민을 위해 진정을 다 하고 인민 대중에게 의거하여 역사의 기적을 창조하며 승승장구하여온 조선노동당의 긍지 높은 행로를 대서사시적 화폭으로 보여준 공연은 당 제8차 대회를 환희롭고 뜻깊게 장식하였다”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