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보당 “미군 세균실험실 즉각 폐쇄하라” 바이든에게 공개서한 보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2-02

▲ 진보당이 2일 부산 미군 세균실 즉각 폐쇄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냈다.  © 김영란 기자

 

▲ 진보당은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국제우편으로 발송했다.   © 김영란 기자

 

▲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장 예비후보, 노 후보는 부산의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를 요구하는 주민 찬반투표를 주도적으로 이끌었다.   © 김영란 기자

 

진보당이 부산의 미군 세균실험실 즉시 폐쇄를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냈다.  

 

진보당은 2일 오전 10시 광화문 미 대사관에서 ‘미군 세균실험실 즉각 폐쇄, 조 바이든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진보당은 기자회견 취지가 부산 시민 19만 명이 참여한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요구 서명운동(이하 서명운동)’을 통해 확인된 부산 시민의 분노를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군의 세균실험실이 있는 부산의 시민, 사회단체는 지난해 10월 19일부터 올해 1월 27일까지 서명운동을 진행했다. 이에 19만 6,239명의 부산 시민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이는 부산 유권자의 5%를 넘는다.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이 서명운동을 주도해왔다. 

 

노 후보는 공개서한을 통해 “주한미군이 부산항 8부두에 반입한 보튤리늄, 리신, 포도상구균은 생물무기금지협약(BWC)을 위반하고 있다”라며 “국제협약뿐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에 보장된 우리 국민의 생명안전권과 국내법을 위반하는 미 세균실험실을 당장 폐쇄하라”라고 요구했다. 

 

노 후보는 “주한미군의 세균실험으로 인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음을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알아야 한다”라며 “주한미군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한미 양국 사이에 경험하지 못한 일들이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비정상적이고 불평등한 한미동맹을 계속 이어가라고 요구한다면 우리 국민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영란 기자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는 “부산항 8부두 미군 세균실험실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92명의 세균무기 실험 샘플이 반입되었다. 그동안 실험한 일이 없다던 주한미군의 거짓말이 확인된 것이다. 그런데 한국 정부는 주한미군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전달하고 있으며, 부산시는 주민들의 투표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 이들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김 상임대표는 “미국의 요구라면 그것이 한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우리 국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도 묵묵히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을 이제 더 이상 우리는 용인할 수 없다. 미국이 비정상적이고 불평등한 한미동맹을 계속 이어가라고 요구한다면 우리 국민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진보당의 공개서한은 한글과 영문번역본 2종으로 작성되었으며 백악관과 미 대사관에 전달되었다. 

 

아래는 진보당 공개서한 한글본 전문이다.

 

----------아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부산항에 있는 주한미군 세균실험실을 당장 폐쇄하라!

 

나는 대한민국의 대표 진보정당인 진보당의 부산시장 후보 노정현이다.

 

대한민국 부산시에서 미국이 생물무기금지협약을 위반하고있어 이 서한을 통해 강력한 항의를 전한다. 부산항 8부두에 위치한 주한미군 세균실험실이 그 위반대상시설이다.

 

주한미군이 대한민국에 반입한 보튤리늄, 리신, 포토상구균은 ‘세균무기(생물무기) 및 독소 무기의 개발. 생산. 및 비축의 금지와 그 폐기에 관한 협약’(일명 생물무기금지협약)을 명백히 위반하고 있다. 대한민국도 이 협약의 가입국으로서(1987년 가입) 세균무기(생물무기)를 개발, 생산, 저장, 취득, 보유하지 않을 의무가 있음은 이 협약을 주도한 당사자인 미국이 더 잘 알지 않는가.

 

또한, 세균실험실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등 국내법에 위배됨은 물론 대한민국 헌법의 핵심가치인 국민의 생명·안전권을 중대하게 위협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여

 

주한미군이 대한민국 부산항 8부두에서 운영하는 세균실험실은 자국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패권 국가로서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독소를 비롯한 생화학물질을 대한민국 내에 반입하지 않겠다던 주한미군의 답변은 거짓이었다. 3차례에 걸쳐 부산항 8부두를 비롯한 주한미군 기지에 세균무기 실험을 위한 샘플을 반입한 것이 대한민국 국회에서 밝혀졌다.

 

대한민국 국민은 미 측의 반복되는 거짓말을 더 이상 신뢰하지 않는다.

 

주한미군의 세균실험으로 인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음을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알아야 한다.

 

분노한 19만 명의 시민들이 미군 세균실험실을 즉시 폐쇄하라는 주민투표 요구서명에 동참했다.

 

지금이라도 대한민국의 법과 행정절차를 무시하는 주한미군의 세균실험실 운영을 즉각 중단하고 관련 시설을 폐쇄할 것을 요구한다.

 

촛불혁명을 통해 대통령을 탄핵한 대한민국 국민들의 주권의식은 그 어느 때보다 높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주한미군 세균무기 실험실 폐쇄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한미 양국 사이에 경험하지 못한 일들이 벌어질 것이다.

 

2021.2.2 진보당 노정현 부산시장 후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