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이든, 첫 대 중국정책 언급...“미국 이익 해치지 않으면 협력”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21-02-05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에 대한 정책 기조를 언급했다. 

 

외신에 따르면 4일(이하 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국무부를 방문해 ‘세계에서 미국의 위치를 회복하는 것’(restoring America's place in the world)을 주제로 향후 외교정책 방향에 관해 연설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중국을 가장 심각한 경쟁국이라고 규정하며 “중국이 우리의 번영, 안보, 민주주의 가치에 대해 제기하는 도전들에 직접적으로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중국의 인권탄압, 지적재산권 문제 등을 언급하며 “특히 이들 분야에서 중국에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 중국 강경노선을 밝힌 것이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의 이익이 될 때, 우리는 중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이 미국 주도의 국제질서에 편입해 미국의 자리를 위협하지 않는다면 중국에 대한 압박을 멈출수 있다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자체 발전을 추구해가고 있는 중국이 세계질서 속 미국의 자리를 위협하지 않을 방법은 없어 보인다. 

 

게다가 바이든 대통령이 언급한 ‘인권탄압’ 등은 중국이 내정간섭이라며 민감하게 대응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지난 1일 중국 외교를 총괄하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미중관계 전미위원회(NCUSCR)가 주관하는 국제포럼 화상 연설에서 미국과 협력할 준비가 되어있다 면서도 미국이 ‘레드라인’을 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양 정치국원이 말하는 레드라인은 대만·홍콩·남중국해 등 영토문제 및 영유권 분쟁과 신장 인권문제 등이다. 

 

양 정치국원은 홍콩과 신장, 티베트 등 미중 갈등 이슈를 언급하며 “미국이 레드라인을 침범하면 양국의 이해관계를 훼손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정치국원은 “미국은 중국의 영토 보존과 주권에 대한 간섭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양 정치국원은 화웨이·틱톡 등 중국 기업을 겨냥한 미국 정부의 제재에 대해 “무엇도 중국의 발전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