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전 대통령 탄핵안 부결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2-14

미국 상원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내란 선동 혐의에 대한 탄핵안을 부결했다.  

 

13일(이하 현지 시각) 미 상원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탄핵 심판 닷새째 일정에서 ‘내란 선동’ 혐의 탄핵안을 표결한 결과 찬성 57표, 반대 43표로 부결되었다. 탄핵안이 통과되려면 상원 재적의원 100명의 2/3인 67표가 찬성표가 필요했다.     

 

민주당과 무소속 의원 50명이 모두 찬성했지만 공화당 의원 대다수가 반대한 것이다. 공화당에서 ‘유죄’ 의견을 낸 사람은 밋 롬니, 수전 콜린스, 리사 머카우스키, 벤 새스, 팻 투미, 빌 캐시디, 리처드 버 의원 등 일곱 명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무죄선고 뒤 환영 성명에서 “정의를 옹호하고 진실을 방어하는 지칠 줄 모르는 노력에 대해 나의 헌신적인 법률가들과 헌법과 신성한 법 원칙의 편에 서준 의원들에게 감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한 우리의 역사적이고 애국적이며 아름다운 운동은 이제 겨우 시작됐다”라며 정치적 행보를 암시했다. 

 

한편, 외신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탄핵안에 찬성표를 던진 공화당 의원을 낙선시키기 위해 ‘애국당’을 창당할 것이라고 지난달 20일 보도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탄핵안 부결 이후 새로운 정당으로 정치적 행보를 다시 시작할지 관심을 끌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