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한미연합군사훈련 앞두고 한반도에 연일 정찰기 출격시켜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2-23

미국이 연이어 한반도에 정찰기를 출격시키고 있다. 

 

미 공군은 지난 22일 컴뱃센트(RC-135U) 정찰기 1대를 한반도에 출격시켰다. 컴뱃센트는 미 공군이 단 2대만을 보유한 특수 정찰기이다. 수백 km 밖에서 지상에서 나오는 전자신호와 전자파를 탐지해 미사일 발사 준비 과정, 탄도미사일의 궤도 분석 등을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 상공에 컴뱃센트의 출격은 지난해 7월 이후 처음이다.

 

앞서 지난 20일, 최소 5대의 미군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되었다.

 

민간 항공추적을 전문으로 하는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미군의 ‘RC-135W 리벳 조인트’와 ‘E-8C 조인트 스타즈’ 정찰기가 20일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항공추적 트위터 계정인 ‘노 콜사인’과 ‘캐네디언 스카이 와처’도 이날 ‘리벳 조인트’와 더불어 미 공군의 고고도 정찰기 ‘록히드 U-2’가 한반도에 출격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20일 밤에는 민간항공 추적 웹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더24’가 호출부호 ‘크레이지05’의 비행체를 경기도 남부 지역에서 관측했다. 이 비행체는 미 육군이 운용하는 다목적 정찰기로 판명되었다. 

 

20일 한반도에 출현한 정찰기들 모두 신호를 공개한 채 비행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민간 항공기 추적 사이트는 주장했다. 즉 일부러 비행 사실을 노출한 것이라는 뜻이다.  

 

그리고 미국의소리(VOA)는 같은 날 충청도와 경기도 일대에서 또 다른 비행체가 12바퀴 이상을 선회 비행했다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 미국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앞두고 북이 취할지 모를 모종의 군사적 조치를 포착하기 위해 한반도에 정찰기를 보내는 것이 아니냐고 분석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