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보당 “부산시장 보궐선거, MB국정원 불법사찰 규명 등 적폐청산 선거로”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2-23

▲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와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월 7일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적폐청산 선거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진보당]  

 

진보당이 오는 4월 7일 치러지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적폐청산 선거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와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23일 부산시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처럼 밝혔다. 

 

김재연 상임대표는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불법사찰을 일삼아 온 낡은 정치 세력을 걷어내고 중단 없는 적폐청산이 될 수 있도록 진보당을 선택해 달라”라며 “MB국정원 불법 사찰에 대한 철저한 규명과 배후 세력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연 상임대표는 “추운 겨울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이 명령했던 것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호가호위하며 국민을 농락했던 적폐세력을 청산하라는 것임을 잊지 않고 있다”라며 “유신독재에 맞선 부마항쟁, 호헌철폐·독재타도를 외쳤던 6월 항쟁, 국정농단 세력을 퇴진시킨 2016년 촛불 혁명의 역사가 살아있는 부산에서, 중단 없는 적폐청산을 위한 불길을 시민들께서 쏘아 올려 달라”라고 호소했다

 

노정현 에비후보는 “MB국정원 불법사찰을 철저히 규명해서 중단 없는 적폐청산 선거로 만들어 가겠다”라며 “박형준 후보는 MB국정원 불법사찰의 전모를 명명백백히 밝히고 시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진보당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아래--------------

 

“MB국정원 불법사찰 규명 등 중단 없는 적폐청산 이뤄져야 합니다.”

 

국가정보원이 MB정권 당시 청와대 지시로 18대 국회의원 전원을 포함해 정·재계, 문화계 인사 등을 상대로 자행했던 광범위한 사찰에 대해 '직무 범위를 이탈한 불법' 행위라고 확인했습니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검찰, 경찰, 국세청의 자료를 국정원에 넘기고, 국정원은 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관리했으며, 비리정보도 수집해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합니다.

 

청와대가 정보기관인 국정원을 동원해 국회의원과 언론인, 연예인, 시민단체 활동가 등을 사찰한 것은 매우 심각한 범죄행위입니다. 저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탄압을 받아 국회의원직을 빼앗긴 당사자로서 청와대 실세들이 불법 사찰을 몰랐다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MB정권 창출의 1등 공신이자 국정원 불법 사찰이 있었던 MB정권에서 정무수석비서관, 대통령 홍보기획관 등 핵심 요직에 있었던 박형준 후보가 과연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가 되묻고 싶습니다.

 

또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스(DAS) 실소유 의혹과 관련해 비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혐의 등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을 확정 받아 수감 중에 있습니다. 박형준 후보는 MB의 다스 실소유 의혹 등 과거 불법과 권력 남용 등의 사실이 밝혀질 때마다 일반론과 추정 등을 얼버무려 MB를 옹호하는데 앞장서왔습니다. 정권의 요직에서 MB에 부역했던 박 후보는 이러한 MB옹호에 대해 한 번도 사과한 적 없이 부산시장 출마까지 강행했습니다.

 

추운 겨울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이 명령했던 것은 이명박근혜 정권에 호가호위하며 국민을 농락했던 적폐 세력을 청산하라는 것임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유신독재에 맞선 부마항쟁, 호헌철폐·독재타도를 외쳤던 6월 항쟁, 국정농단 세력을 퇴진시킨 2016년 촛불 혁명의 역사가 살아있는 부산에서, 중단 없는 적폐청산을 위한 불길을 시민들께서 쏘아 올려주십시오.

 

진보당은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불법사찰을 일삼아 온 낡은 정치 세력을 걷어내고 중단 없는 적폐청산이 될 수 있도록 부산시민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