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국 대형 수송기는 왜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나?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미국의 대형 수송기인 C-17A ‘글로브마스터3’가 최근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기 추적 사이트 레이더 박스에 따르면 미 공군의 C-17A ‘글로브마스터3’ 수송기가 지난달 26일 일본 도쿄도 후사시 외곽 요코타 공군기지를 떠나 한반도를 동서 방향으로 가로지른 뒤 서해 상공으로 중국 랴오둥반도 인근까지 북상했다가 기지로 돌아갔다고 한다.

 

C-17A는 미 공군이 운용하는 장거리 전략수송기로, 병력이나 전차·무기 등 각종 물자를 전장까지 직접 옮기거나 완전무장 상태의 공수부대원들을 적진 인근 상공에서 투입하는 등의 임무 수행에 쓰인다. C-17A는 미 대통령의 해외순방 때 대통령 전용 자동차 ‘비스트’와 경호차량, 대통령 전용 헬기 ‘마린 원’ 등을 수송할 때도 사용된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후 해외를 방문한 적이 없고, 코로나19로 해외 방문을 자제하는 상황이라 군사적인 목적이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미군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앞두고 자체적으로 재외 미군 증원 등의 시나리오에 따라 실기동훈련을 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왜냐하면 3월 둘째 주에 실시할 예정인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의 연합지휘소훈련이기에 미군이 자체적인 훈련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C-17A의 비행 목적이 정확히 무엇이었는지 알 수는 없다. 

 

다만 미국의 정찰기들이 연이어 한반도 상공에 출현한 시점에 비슷하게 미국의 거대 수송기가 움직인 이유가 무엇인지 한미 군 당국의 설명이 필요해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