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총비서 “진짜배기 심부름꾼이 되자”...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 폐강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07

 

▲ 노동신문은 7일 “영광스러운 우리 당 역사에 시·군 당 강화와 당 사업혁신, 지역 발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제1차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가 3월 6일 4일 회의로 폐강되었다”라며 김정은 총비서가 폐강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북이 지난 3일 개강한 제1차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를 6일 폐강했다.

 

노동신문은 7일 “영광스러운 우리 당 역사에 시·군 당 강화와 당 사업혁신, 지역 발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제1차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가 3월 6일 4일 회의로 폐강되었다”라며 김정은 총비서가 폐강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폐강사에서 “우리 당 중앙은 사회주의 건설을 다음 단계에로 결정적으로 이행시키는 데서 시·군 당 책임비서들의 역할에 큰 기대를 가지고 이번 강습회를 대단히 중시하였다”라며 “강습회를 통하여 모든 책임비서들을 재무장, 재각성, 재분발시키고 시·군 당 위원회 사업을 개선 강화하기 위한 실제적인 경험이 축적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총비서는 “전국의 시·군 당 책임비서들이 당 중앙의 의도를 일치하게 깊이 새기고 앙양된 정치적 열의와 진지한 사색, 적극적인 자세로 회의와 강습에 성실히 참가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한다.

 

김정은 총비서는 “이제 시·군 안의 일꾼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이 우리 당 역사에서 처음으로 되는 강습회에 참가하고 돌아온 책임비서들을 더 큰 기대를 가지고 지켜볼 것이라는 것을 항상 명심하여야 한다”라며 “이번에 책임비서들이 엄숙히 다진 맹세는 자기 군 안의 인민들 앞에 다진 서약이며 어떤 일이 있어도 무조건 실천하여야 할 지상의 과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총비서는 “모든 시·군 당 책임비서들이 지금보다 몇십, 몇백 배의 과감한 용기와 분발력, 진함 없는 열정과 투신력을 발휘하여 자기 지역을 당 중앙과 사상과 뜻으로 억척같이 이어진 일심단결의 보루, 인민들이 실질적인 복리와 문명을 누리는 행복의 터전으로 전변시키겠다는 높은 이상과 강렬한 의욕을 가지고 완강하게 실천해나가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또 “시·군 당 책임비서들이 역사적인 당 대회와 당 전원회의가 제시하고 이번 강습회에서 구체화된 전략·전술적 방침과 투쟁과업들에 철저히 입각하여 당 사업을 혁신하고 시·군을 강화 발전시키는 데서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갈 것”을 언급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모든 시·군 당 책임비서들이 오늘부터 새로 임명받고 새로 사업을 시작한다는 새로운 관점과 입장에서 당 정책 관철을 위한 조직 정치사업을 드세게, 박력 있게 벌리며 시·군 강화 발전의 방향타 역할을 잘하여 인민들이 반기고 실감할 수 있는 뚜렷한 변화와 성과를 가져와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정은 총비서는 “시·군 당 책임비서들이 인민에 대한 무조건적인 복무정신, 사회주의 건설의 지역적 거점을 책임진 일꾼다운 조직 전개력과 실무능력, 고상한 도덕풍모를 지녀야 한다”라며 “모두다 당 제8차 대회가 내린 결정이 빛나는 관철로 역사에 길이 남도록 일심전력으로 분투해나가자”라고 말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위대한 우리 인민을 섬기는 길에서 인민들이 실지 인정하는 진짜배기 충실한 심부름꾼이 되자”고 호소하면서 제1차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 폐강을 선언했다.

 

 

 

 

신문은 이날 4일째 강습회에서 조용원 당 중앙위원회 조직비서가 당 중앙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더욱 철저히 세울 데 대한 제목으로 강의를 했으며, 시·군 당 책임비서들의 굳은 결의를 담은 맹세문이 채택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께서는 강습회를 지도하시면서 시·군 당 책임비서들의 사업에서 지침으로 되는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시·군 당 위원회들은 당의 노선과 정책 관철을 작전하고 집행하는 기본전투단위이며 시·군 당 위원회들이 당 중앙의 영도 사상과 영도예술을 그대로 구현하여 군중을 혁명 사업에로 힘있게 조직 동원하여야 사회주의 건설의 전반적인 전선에서 승리의 깃발을 휘날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군 당 책임비서들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책임감을 지니고 일꾼들과 당원들, 군중과의 사업을 능숙하게, 능통하게 전개하여 지역발전을 위한 투쟁을 대중 자신의 사업으로 확고히 전환시켜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시·군 당 책임비서들이 발전 지향적인 목표를 뚜렷이 설정하고 그 실현을 위하여 계속 혁명, 계속 투쟁해 나간다면 모든 시·군들이 살기 좋은 고장으로 변천될 것이라고 하시면서 당 중앙이 지방의 균형적이며 비약적인 변혁을 위해 구상하고 있는 중대한 사업들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소개하시었다”라고 전했다. 다만, ‘중대한 사업’은 공개하지는 않았다.

 

이어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시·군 당 사업과 관련하여 제기된 많은 문제는 도 당 책임비서들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하시면서 도 당 책임비서들이 도 안의 시·군 당 위원회 사업을 개선하고 시·군 당 책임비서들을 지도 방조하는 데서 자기의 직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하시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신문은 “혁명의 새 승리를 향한 우리 당의 전투적 여정에 특기할 제1차 시·군 당 책임비서 강습회는 사회주의 건설의 지역적 거점인 시·군 강화의 튼튼한 초석을 다지고 우리 당의 강화발전과 나라의 전반적 발전을 힘있게 추동하는 획기적인 전환의 계기로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