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대성 “어떤 경우라도 인권문제 정치도구화 해서는 안 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3-18

북이 그 어떤 경우에도 인권문제를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북 외무성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유엔 북 대표부 대사가 지난 9일 제46차 유엔인권이사회 회의에서 한 발언을 소개했다.

 

한 대사는 인권문제가 국제 정치의 도구로 이용돼서는 안 된다면서 “사상과 이념이 다르다고 하여 해당 나라 인민이 선택한 제도를 허물어보려는 것 자체가 인권을 유린하는 행위이고 그 나라 인민의 존엄을 모독하는 처사”라며 미국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한 대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사람을 모든 것의 중심에 놓고 모든 것이 사람을 위하여 복무하게 하는 인민대중중심의 사회주의국가”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 김정은 동지의 인민중시, 인민존중, 인민사랑의 정치는 우리나라에서 진정한 인권의 대화원을 가꾸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한 대사는 “역사상 가장 야만적이고 반인륜적인 적대 세력들의 고립압살책동 속에서도 세계적인 대유행 전염병(코로나19)과 자연재해로부터 인민의 생명안전이 믿음직하게 지켜지고 재해지역 주민들이 수천 세대의 살림집들과 생활용품, 의약품, 식량을 무상으로 받아 안는 현실을 통하여 우리나라에서 참다운 인권이 어떻게 보호 증진되고 있는가를 스스로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대사의 발언은 출범 이후 북 인권문제를 계속 거론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