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대성 “서방 국가들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 중단해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3-21

북이 유엔인권이사회 회의에서 신장(위구르), 홍콩 문제를 짚으며 중국에 대한 서방 국가들의 내정간섭 중단을 촉구했다. 

 

북 외무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 대표부 대사는 지난 12일(이하 현지 시각) 유엔인권이사회 제46차 회의에서 “일부 나라들이 신강(신장)지역과 홍콩문제를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에 이용하는 것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한 대사의 말은 미국과 유럽연합을 겨냥한 것이다. 유럽연합은 최근 중국이 신장에서 위구르족 및 소수민족을 탄압한다는 명분으로 중국을 제재했다. 유럽연합의 중국 제재는 이른바 1989년 천안문 사태 이후 처음이다. 

 

한 대사는 이날 연설에서 유엔인권이사회의 이중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한 대사는 “유엔 인권이사회는 모든 인권 문제를 차별 없이 공정하고 평등하게 다루는 대화 연단으로 창설됐지만, 오늘에 와서는 서방의 이해관계에 따라 인권 문제 논의가 정치화되고 불순한 정치적 목적 실현을 위해 일부 주권국들의 인권상황을 허위와 날조에 근거해 범죄시하는 마당으로 전변됐다”라고 짚었다. 

 

그리고 한 대사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의 인권 유린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한 대사는 서방 국가의 인권 유린에 대해 “인종차별, 경찰의 잔인한 행위와 총기류에 의한 범죄, 국내와 해외의 감금시설들에서의 고문 및 기타 잔인한 비인간적인 대우, 정치적 압박과 군사적 행동으로 다른 나라들의 자주권 침해, 인민들의 생명권위협” 등을 짚었다. 

 

또한 한 대사는 “‘인권존중’을 입버릇처럼 외우는 서방 나라들에서 대유행 전염병(코로나19) 사태에 직면한 때에조차 수백만 근로대중의 생명이 선거전과 당파싸움, 인종차별의 제물로 비참하게 꺼져가는 현실은 서방식 자유와 민주주의의 허황성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라며 “서방이 저들의 부당한 인권 정책적 오류와 제도적 모순에서 교훈을 찾고 자중, 자숙할 대신 오히려 ‘인권재판관’으로 자처하며 ‘북조선인권법’, ‘세계인권제재법-2020’,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유럽동맹행동계획’과 같은 치외법권적인 인권 악법들을 고안해내고 주권 국가들의 내정에 대한 간섭을 합리화하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 대사는 일본을 향해서도 “과거 조선을 강점하고 840만여 명을 강제납치연행하고 20만 명의 여성들에게 일본군성노예생활을 강요하는 등 전대미문의 반인륜범죄를 감행한 세계 최대의 납치범죄국 일본은 지금까지도 그에 대한 진심어린 반성과 사죄, 보상을 거절하고 있으며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정치적 압박과 민족차별정책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라고 짚었다. 

 

한편, 지난달 22일 개막한 유엔인권이사회에서는 미국의 인권상황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지속해서 나오고 있다. 

 

지난 17일 시리아 대표는 미국을 향해 “미국이 무슨 자격으로 자칭 법치국가라고 하느냐”라며 “미국은 국제법 의무를 회피하고 군사 침략, 타국의 통일과 영토 보전을 위협할 구실을 찾는다”라고 지적했다. 

 

이날 베네수엘라, 벨라루스 대표도 미국의 인권상황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