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외무성 “서방의 인권유린 실상 국제사회가 바로 잡아야”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22

북이 “서방의 인권유린 실상이야말로 국제사회가 바로잡아야 할 초미의 문제가 아닐 수 없다”라며 북 인권 상황을 지적하는 서방국가를 비판했다.

 

북 외무성은 21일 홈페이지에 ‘흑백 전도의 극치’, ‘서방 나라들의 인종차별 행위는 철저히 종식되어야 한다’, ‘인권범죄자의 인권 타령’ 등 3편의 글을 싣고 이같이 주장했다.

 

외무성은 “지금 이 시각에도 서방 나라들에서는 근로인민대중이 각종 총기류, 흉기에 의한 범죄의 희생물로 되고 있으며 범죄폭력 집단들이 사회 전반을 통제하고 있다”라며 “여성들에 대한 차별적인 폭력행위도 말로는 다 표현 못 할 정도”라고 지적했다.

 

이어 외무성은 “제 나라들을 인권불모지로 만들다 못해 ‘인권옹호’, ‘반테러’ 등 각종 미명하에 감행하는 무력침공, 해외 무력주둔을 기화로 서방은 세계 여러 나라에 인간증오, 민족배타주의가 서식하는 ‘인권유린 전시장’들을 뻐젓이 차려놓고 민간인살육, 포로고문, 학대, 성폭행 등 헤아릴 수 없는 치욕과 불행을 강요하고 있다”라고 서방국가의 행태를 지적했다.

 

외무성은 “흑백을 전도해도 분수가 있는 법”이라며 “서방 정객들은 제 처지나 똑바로 알고 남을 걸고 드는 악습을 버려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외무성은 또 “서방의 극악한 도전과 책동으로 말미암아 인종차별행위는 더욱 극심해지고 있다”라며 “인종차별행위는 다름 아닌 서방에 국한되는 심각한 인권유린 문제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종과 피부색이 다르다고 하여 모진 천대와 멸시, 불평등과 무권리, 무고한 생죽음까지도 강요하는 서방의 인종차별행위는 철저히 종식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무성은 북 인권을 거론한 유럽연합을 비판하기도 했다.

 

외무성은 “유럽동맹(연합)이 성원국들에 만연하는 극심한 인권유린행위들은 덮어두고 다른 나라의 인권에 대하여 거론하는 것 자체가 이중기준의 극치일 뿐”이라며 “유럽동맹이 분별없이 놀아대다가는 더 큰 봉변을 당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자중 자숙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유럽연합은 일본과 2003년부터 북 인권결의안 초안을 작성해 왔으며, 이달 12일 유엔 인권이사회 46차 회의에서도 ‘북에서 인권 침해가 벌어지고 있음’을 지적했다.

 

외무성은 이날 기사에서 “한 줌도 안 되는 일부 세력들이 우리의 인권상황을 어떻게 평가하든, 그 무슨 잡소리를 늘어놓든 우리는 전체 인민이 세상에 부럼없이 잘사는 사회주의 무릉도원을 보란 듯이 일떠세울 것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