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중 구두친서 교환 “적대세력 도전에 북·중 단결 강화”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23

 

김정은 북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갈등 속에서 양국관계 강화를 강조한 구두친서를 교환했다.

 

노동신문은 23일 “김정은 동지께서는 두터운 동지적 관계에 기초하여 두 당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해야 할 시대적 요구에 따라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에게 구두친서를 보내시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정형을 통보하시었다”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우리 당이 조선반도 정세와 국제관계 상황을 진지하게 연구 분석한 데 기초하여 국방력 강화와 북남관계, 조미관계와 관련한 정책적 입장을 토의 결정한 데 대하여 심도있게 통보하시면서 적대 세력들의 전방위적인 도전과 방해 책동에 대처하여 조·중 두 당, 두 나라가 단결과 협력을 강화할 데 대하여 강조하시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중국공산당과 중국 인민이 습근평 총서기 동지의 영도 밑에 세계적인 보건 위기의 대재앙을 성과적으로 억제하고 적대 세력들의 광란적인 비방·중상과 압박 속에서도 사회주의를 굳건히 수호하면서 초보적으로 부유한 사회를 전면적으로 건설하기 위한 투쟁에서 괄목할 성과들을 이룩하고 있는데 대하여 자기 일처럼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었다”라고 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구두친서에서 “친선과 단결의 위력으로 사회주의 위업을 활력 있게 전진시켜나가려는 것은 조선노동당과 조선 인민의 확고부동한 의지”라며 “중국공산당 창건 100돌과 조·중 우호, 협조 및 호상 원조에 관한 조약체결 60돌을 맞이하는 뜻깊은 올해에도 두 당 사이의 협동이 계속 잘되어 나가며 조·중 친선관계가 시대적 요구와 두 나라 인민들의 지향과 염원, 근본이익에 부합되게 승화 발전될 것”이라는 확신을 표명했다.

 

시진핑 주석도 구두 친서를 보내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적극적인 공헌을 할 의향을 표시했다.

 

신문은 “습근평 동지는 김정은 동지께서 구두친서를 보내시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정형을 통보하신 데 대하여 사의를 표하고 따뜻한 인사를 보내면서 당 대회가 성과적으로 진행된 것을 다시금 축하하였다”라고 전했다.

 

시진핑 주석은 구두친서에서 “전통적인 중·조 친선은 두 당, 두 나라,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며 “새로운 형세 하에서 조선 동지들과 손잡고 노력함으로써 중조관계를 훌륭히 수호하고 훌륭히 공고히 하며 훌륭히 발전시키고 두 나라 사회주의 위업이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를 거두도록 추동하며 두 나라 인민들에게 보다 훌륭한 생활을 마련해줄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제 및 지역 정세는 심각히 변화되고 있다”라며 “조선반도의 평화안정을 수호하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과 번영을 위해 새로운 적극적인 공헌을 할 용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 이후 한미연합군사훈련 강행, 중국에 대한 제재 등으로 북·중에 대한 ‘적대정책’을 강화하는 속에서, 북·중이 협력과 공조를 더욱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북이 구두친서 교환 사실을 일부러 공개한 것은 미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