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알바노동자입니다] 알바생, 알바의 역사

가 -가 +

알바 노동자
기사입력 2021-03-25

알바하면 으례 ‘알바생’이라는 고유명사가 쓰이거나 연상되는 게 현실이다. 이를 두고 알바를 폄하하는 표현이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대한민국에 알바로 경제활동을 하는 국민이 학생이 아닌 경우도 많기에 알바 노동자를 두고 알바생이라고만 표현하는 것은 정확한 지칭은 당연히 아닐 것이다. 

 

알바 구직 업체에서 ‘알바를 하는 학생’들을 특정하여 설문 조사를 했던 기사를 본 적이 있었는데 알바생들은 알바도 엄연한 직업군 중의 하나라고 인식한다는 결과가 압도적으로 많이 나왔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알바생 1,36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알바생 중 75.9%는 아르바이트도 엄연한 직업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알바를 하는 학생이든 아니든 알바 노동자 역시 정규직과 다를 바 없는 엄연한 경제적 주체라는 인식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알바를 하는 나는 올해 초에 알바 인구에 관하여 보도 되었던 기사가 주목되어 기록해 둔 적이 있었다. 통계청에서는 주당 평균 근로 시간이 36시간 미만인 취업자 수는 595만 6.000명이라고 밝히며 이중 주당 1~17시간 초단시간 노동자는 190만 1.000명이고, 주당 18~35시간 노동자는 405만 5.000명이라고 한다. 1983년 이후 역대 최대 통계라며 보도한 기사였는데 이 숫자들을 보면 알바 노동을 하는 인구가 약 500만에 육박할 것이라고 추산된다. 

 

대한민국 경제활동 인구의 5분의 1 정도에 이르는 알바 노동자. 과히 적은 숫자가 아니다. 나는 문득 우리나라 알바의 역사가 궁금해져 인터넷 정보들을 검색해 보았다. 대게 알고 있듯 집안 사정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비를 구하기 위한 과외 활동이 우리나라 알바 역사의 시작 즈음이라는 정보가 많았다. 그래서 알바하면 보통 알바생이라고 하는 것으로 사료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80년대에 이르러 외국의 패스트푸드점, 편의점 등이 한국에도 도입되며 단시간, 또는 초단시간 노동 시장이 활성화되기 시작했고 알바 노동 인구가 급속히 확대되었다고 한다. 즉 알바라는 게 본업이 있는 상태에서 부분적으로 취사선택할 수 있는 유동적인 부업 수준의 노동이 아닌 현재는 우리나라의 경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경제 활동의 큰 분야가 된 것이다. 

 

그렇다면 알바 노동은 현재 우리나라의 중요한 경제적 주체이자 엄연한 직업군으로 인식되고 대우받고 있을까? 경제를 책임지는 직업인으로 인격적 처우가 원만히 이뤄지고 있을까?

 

하지만 현실은 잠시 동안 하다가 말아도 상관없는 노동 혹은 아직 어리기만 한 사람들의 용돈 구하기 정도의 노동으로 인식되기만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의문이 든다. 

 

알바 노동으로 인한 수입이 없으면 타격이 큰 국민들이 한둘이 아닌데도 재난 상황에서 정부 정책으로 알바 노동자들이 언급된 것을 나는 본 적이 없다. 알바 노동 현장에서도 일터를 지키고 성장시키는 한 일원으로서 중요한 사람이라는 인격적 대우가 잘 이뤄지고 있다는 사회적 풍토도 느껴본 적이 별로 없다. 

 

아직도 알바하면 부수입 정도를 위해 비정기적으로 일할 수도 있는 ‘알바생’으로 표현되는 사회 인식이 만연한 것은 아닐까 한다. 하지만 정작 알바 노동의 당사자인 수백만 명이 넘는 알바 노동자들은 알바는 안 해도 상관없거나 문제가 있어도 아님 말고 식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알바 노동 현장에서 학비 대출 외에도 주거비를 위해 알바를 해야 하는 학생들, 취업을 하지 못해 알바를 하는 청년들이 부지기수다. 생활비 말고도 자녀들 교육비를 위해 반드시 알바를 해야 하는 부모들, 자영업을 하고 있어도 밤에 배달과 배송 알바를 하지 않으면 가계가 유지되지 않는 경우도 흔한 일이다. 알바 노동자들은 자신의 생계를 위해 성실하게 노동을 하는 국민의 한 사람이자 대한민국 경제의 한 축이다.

 

영어로 ‘파트타임 잡’이라고도 하는 알바 노동은 이제 대한민국 경제의 비중 있는 부분(파트)의 직업군(잡)이 되었다. 알바 노동자도 여느 직업군과 처지와 형편이 다르지 않은 똑같은 사람이다. 알바 노동자의 인격권 역시 당당한 경제적 주체의 일원으로 인정받아야 할 당연한 권리다. 바야흐로 알바의 역사가 새롭게 쓰여야 할 때가 도래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