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 리병철 “미국 첫 시작 잘못 떼”...바이든 ‘유엔 결의 위반’ 발언에 경고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27

북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유엔 결의 위반’ 발언을 두고 “미국의 새 정권이 분명 첫 시작을 잘못 떼었다”라며 “앞뒤 계산도 못 하고 아무런 말이나 계속 망탕하는(마구잡이로 하는) 경우 미국은 좋지 못한 일을 마주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27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리병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는 26일 담화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리병철 비서는 담화에서 “신형 전술유도탄 시험발사는 우리 당과 정부가 국가방위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시한 국방과학정책 목표들을 관철해나가는 데서 거친 하나의 공정으로서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위권에 속하는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북은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탄 2발을 발사했고, 바이든 미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리병철 비서는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속하는 정상적인 무기시험을 두고 미국의 집권자가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걸고 들며 극도로 체질화된 대조선적대감을 숨김없이 드러낸 데 대하여 강한 우려를 표한다”라며 “미국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대한 노골적인 침해이며 도발이다”라고 비판했다.

 

리병철 비서는 “미국은 핵전략 자산들을 때 없이 조선반도에 들이밀고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려도 되지만 교전 상대인 우리는 전술무기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강도적 논리이다”라며 “우리는 계속하여 가장 철저하고 압도적인 군사력을 키워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리병철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담화 전문이다.

 


 

이번에 진행된 신형전술유도탄시험발사는 우리 당과 정부가 국가방위력을 강화하기 위해 제시한 국방과학정책목표들을 관철해나가는데서 거친 하나의 공정으로서 주권국가의 당당한 자위권에 속하는 행동이다.

 

우리는 남조선과 미국이 위험한 전쟁연습과 첨단무기반입놀음을 지속적으로 벌리며 상시 조선반도의 군사적위협을 조성하고있는 현 상황에서 우리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수호하기 위한 철저한 물리적힘을 비축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여있다.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속하는 정상적인 무기시험을 두고 미국의 집권자가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걸고들며 극도로 체질화된 대조선적대감을 숨김없이 드러낸데 대하여 강한 우려를 표한다.

 

미국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우리 국가의 자위권에 대한 로골적인 침해이며 도발이다.

 

미국은 핵전략자산들을 때없이 조선반도에 들이밀고 대륙간탄도미싸일을 쏘아올려도 되지만 교전상대인 우리는 전술무기시험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것은 강도적론리이다.

 

우리는 워싱톤에서 정권이 바뀐 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를 가장 중대한 《안보위협》으로 걸고들며 우리 국가의 자주권과 존엄을 건드리는 언행들을 일삼은데 대하여 정확히 잊지 않고있다.

 

미국의 새 정권의 호전적인 자세는 우리가 어느 길로 가야 하는가를 다시금 가리켜주고있으며 우리에게 우리가 할 일의 정당성을 또 한번 인식시켜주었다.

 

우리는 결코 누구의 관심을 끌거나 정책에 영향을 주기 위해 무기를 개발하는것이 아니다.

 

미국이 대양건너 교전일방의 앞마당에서 벌려놓는 전쟁연습이 방어적인것이라면 우리도 미국의 군사적위협을 미국본토에서 제압할수 있는 당당한 자위적권리를 가져야 한다.

 

나는 미국의 새 정권이 분명 첫시작을 잘못 떼였다고 생각한다.

 

앞뒤 계산도 못하고 아무런 말이나 계속 망탕 하는 경우 미국은 좋지 못한 일을 마주하게 될수도 있다.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잘 알고있다.

 

우리는 계속하여 가장 철저하고 압도적인 군사력을 키워나갈것이다.

 

주체110(2021)년 3월 26일

 

평양(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