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여정 부부장 “미국산 앵무새”...문 대통령 발언 비판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30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담화를 발표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북 미사일 발사 관련 발언을 비판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나는 분계선 너머 남녘땅에서 울려 나오는 잡다한 소리들에 접할 때마다 저도 모르게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라며 “특히 남조선집권자가 사람들 앞에 나서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우리에 대해 뭐라고 할 때가 더욱 그렇다”라고 말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26일 서해수호의 날 행사에서 한 발언과 지난해 7월 23일 국방과학연구소 방문 발언을 비교하며 “북과 남의 같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한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놓고 저들이 한 것은 조선반도평화와 대화를 위한 것이고 우리가 한 것은 남녘 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김여정 부부장은 “이처럼 비논리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는 우리의 자위권을 유엔 결의 위반이니,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 드는 미국의 강도적인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다”라며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주어도 노여울 것은 없을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가당착이라고 해야 할까, 자승자박이라고 해야 할까”라며 “틈틈이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는 것이 어떤가 싶다”라고 충고했다.

 

한편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지난 15일 한미연합군사훈련을 강행한 것과 관련해 담화를 발표하고 “남조선당국이 앞으로 상전의 지시대로 무엇을 어떻게 하든지 그처럼 바라는 3년 전의 따뜻한 봄날은 다시 돌아오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금강산 국제관광국 등 폐기 검토, 남북 군사합의서 파기까지 예고한 바 있다.

 

다음은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의 담화문 전문이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김여정부부장 담화발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김여정부부장이 30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나는 분계선너머 남녘땅에서 울려나오는 잡다한 소리들에 접할 때마다 저도 모르게 아연해짐을 금할수 없다.

 

특히 남조선집권자가 사람들앞에 나서서 직접 마이크를 잡고 우리에 대해 뭐라고 할 때가 더욱 그렇다.

 

지난 26일 그 무슨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라는데 나타나 남조선집권자가 한 기념사는 또다시 우리 사람들을 놀래웠다.

 

이날 최근에 진행된 우리의 신형전술유도탄시험발사를 두고 이렇게 력설하였다.

 

“…저는 북의 이번 미싸일발사에 국민 여러분모두의 우려가 크다는것을 잘 알고있습니다. 지금은 남,북,미모두가 대화를 이어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입니다. 대화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

 

당당한 우리의 자주권에 속하는 국방력강화조치가 남녘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하는 때에 어려움을 주고 장애를 조성하였다는것이다.

 

실로 뻔뻔스러움의 극치가 아닐수 없다.

 

지금도 우리는 잊지 않고있다.

 

2020년 7월 23일 남조선집권자가 저들의 국방과학연구소라는데를 행각하며 제입으로 떠든 말들을 기억해보자.

 

“…거대한 미싸일의 위용과 함께 해상의 목표물을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게 타격하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뜨거웠습니다.…

 

…세계최고수준의 정확도와 강력한 파괴력을 갖춘 최첨단전략무기들을 보니 참으로 든든합니다.…

 

…이제는 한반도의 평화를 지키기에 충분한 사거리와 세계최대수준의 탄두중량을 갖춘 탄도미싸일을 개발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며칠전의 기념사와 너무나 극명하게 대조되는 모순된 연설이 아닐가 생각한다.

 

북과 남의 같은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진행한 탄도미싸일발사시험을 놓고 저들이 한것은 조선반도평화와 대화를 위한것이고 우리가 한것은 남녘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니 그 철면피함에 경악을 금할수 없다.

 

초보적인 론리도,체면도 상실한것이다.

 

이처럼 비론리적이고 후안무치한 행태는 우리의 자위권을 유엔결의위반이니,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니 하고 걸고드는 미국의 강도적인 주장을 덜함도 더함도 없이 신통하게 빼닮은 꼴이다.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주어도 노여울것은 없을것이다.

 

자가당착이라고 해야 할가,자승자박이라고 해야 할가.

 

틈틈이 세상이 자기를 어떻게 보는지 좀 돌아보는것이 어떤가싶다.(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