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 교과서 검정...외교부 등 “단호히 대응”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3-31

외교부는 30일 일본이 독도를 ‘일본의 고유 영토’라고 한 내용을 담은 고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강력히 항의하며, 시정을 촉구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2022년부터 4년 동안 사용할 고등학교 교과서 역사총합(종합)·지도책 등 296종의 검정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특히 세계사와 일본사를 합쳐 근현대사 부분을 강화한 ‘역사총합’ 수업이 내년부터 필수과목으로 바뀐다.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을 금하기 어려우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아울러 우리 정부는 전시 여성의 인권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본질을 일본 정부가 정확히 인식하고, 스스로 표명하였던 책임통감과 사죄·반성의 정신에 입각하여 관련 역사교육에 임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교과서 검증에 대한 질문에 “우리의 영토 주권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게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평화와역사교육연대(이하 역사교육연대)도 이날 성명 ‘전쟁과 식민지배 범죄를 반성하지 않는 역사교육을 반대한다’를 발표하고 “대부분의 ‘역사총합’은 20세기 서양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에 기대어 제국주의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배의 범죄를 희석시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역사교육연대는 특히 “적지 않은 교과서가 일본의 한국 강제병합을 다루는 항목에서 제목을 일본의 아시아 ‘진출’로 표기해, 식민지 침략과 그에 따른 식민지배의 부당성과 인권 범죄에 대한 생각을 희석시키고 있다”라며 “상당수 교과서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 서술을 삭제하거나 축소하였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역사교육연대는 “침략을 당한 입장에서 당연히 가져야 할 역사 인식과, 침략을 한 입장에서 가져야 할 역사 인식에 대해 함께 논의해 주기를 바란다”라고 일본 정부에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