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영입 과열...자멸을 부르는 샅바싸움”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4-08

북 매체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 “최근 남조선에서 보수 야당들이 지지 세력 확보에 더욱 열을 올리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북 매체 메아리는 8일 ‘자멸을 부르는 샅바싸움’ 제목의 기사에서 “전 검찰총장 윤석열을 제 편으로 끌어당기기 위한 ‘국민의힘’과 ‘국민의 당’의 샅바싸움이 여론의 주목을 끌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매체는 “국민의힘은 자금력과 조직력이 부족한 윤석열이 제1야당에 의지해야 약점을 메우고 순탄하게 대선까지 갈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그의 입당을 유도하는가 하면 국민의 당은 기성정당에 대한 민심의 거부감이 큰 조건에서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자멸할 수 있다고 하면서 추파를 던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매체는 “한때 윤석열을 하찮은 존재로, 보수의 씨를 말린 장본인으로 배척하던 것들이 지금에 와서 돌변한 이유는 분명하다”라며 “민심의 배척으로 다 끊어지게 된 저들의 명줄을 윤석열을 통해 이어보려 하고 있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국민의힘으로 말하면 이명박, 박근혜 집권 시기의 반인민적악정과 특대형 부정부패사건들로 하여 지금도 민심의 비난과 저주, 규탄의 대상으로 되고 있다”라며 “그런 것으로 하여 재집권의 야망을 실현하자면 현재 일정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윤석열을 끌어당겨야 한다고 타산하고 있을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한편 매체는 “국회의석수도 작고 정치적 기반도 약한 국민의 당으로서는 저들의 존재감을 살리자면 윤석열과 손을 잡는 수밖에 다른 길이 없다고 보고 있다는 것이 여론의 대체적인 분석이다”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그러니 윤석열이 겨우 잔명을 유지해가는 보수의 ‘구세주’라도 되었다는 것인데 저들의 이기적 목적을 위해서는 자존심과 체면도 다 줴버리고 어제 날의 적수까지 마구 껴안고 있는 보수 세력의 추태가 가긍하기 그지없다고 해야 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허나 새로운 미끼로 민심을 유혹한다고 해서 보수 세력의 운명이 달라질 수 있겠는가 하는 것이다”라고 비꼬았다.

 

정치권에서는 4.7 재보궐선거에서 승리한 국민의힘이 향후 대권주자로 윤 전 총장을 영입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윤 전 총장은 당초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제3지대에 머물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지만, 재보선을 계기로 힘을 받은 국민의힘이 야권 재편 ‘주도권’을 잡으면서 제3지대 입지가 약해졌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다만, 보궐선거 이후 직을 내려놓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 전 총장과 제3지대를 형성하는 것도 배제할 수 없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