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간인 불법사찰의 끝은 윤석열 정권의 ‘퇴진’”···각계 성명 발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4-03-28

진보당, 국민주권당, 전국민중행동, 민주노총, (사)겨레하나 등이 국정원의 민간인 불법사찰과 관련한 성명과 입장을 발표했다. 

 

진보당은 24일 「국정원의 총선 앞둔 민주당‧민간인 무차별 사찰 진상규명하라!」라는 제목의 서면 브리핑에서 “(국정원이) 국민의힘에 유리한 총선을 위해 정치권과 민간인을 사찰했다면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정치공작이자 범죄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국민의힘이 ‘종북’과 ‘간첩’을 운운하는 배경에 국정원의 사찰이 연관된 것은 아니었는지 의심된다”라며 “국정원과 국민의힘이 내통해 철 지난 색깔론을 부활시킨 것이라면,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주권당은 “카톡 대화에는 사회단체 활동을 북한과 연계하려는 계획이 있음을 유추할 수 있는 대화 내용도 있었다고 한다”라며 “총선을 앞두고 공안사건을 일으키려 한 것이 아닌지 강하게 의심된다”라고 지적하는 내용의 성명을 지난 22일 발표했다. 

 

전국민중행동은 25일 성명을 통해 “현재 국정원이 공안 수사를 이어 가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며 “이러한 상황에서 국정원과 검찰, 경찰이 깊게 연계되어 있는 이번 사건은 윤석열 정권으로부터 하달받은 총선용 공안수사”라고 규정했다. 

 

이어 “민생 파탄, 평화파괴, 공안탄압, 민주주의 유린 등 한국 사회 퇴행의 중심에 있는 윤석열 정권은 반드시 국민으로부터 심판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도 같은 날 성명을 통해 “광범하게 진행되고 있는 불법적 민간인 사찰은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의 정권 위기 돌파와 장기 집권 야심 속에 기획된 것임이 분명하다”라며 “이는 진보민중 진영에 대한 대대적인 공안탄압과 조작 간첩단 출몰로 이어질 것”이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불법적 민간인 사찰 윤석열 정권의 끝은 오로지 ‘퇴진’뿐”이라고 강조했다.

 

(사)겨레하나는 26일 발표한 입장문에서 “총선을 앞두고 철 지난 종북 색깔 정치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라며 “국정원의 민간인 불법사찰은 이 같은 종북 색깔 공세의 일환임이 분명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검찰독재, 공안 통치의 부활과 민주주의의 후퇴를 똑똑히 지켜보고 있으며,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촛불행동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야권에 규탄 성명 등을 제안했는데, 원내정당 중에 진보당만 유일하게 성명을 냈다.

 

아래는 진보당 브리핑 전문이다.

 

[서면 브리핑] 국정원의 총선 앞둔 민주당‧민간인 무차별 사찰 진상규명하라!

 

국정원이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민간인을 무차별 사찰한 것으로 확인됐다.

촛불승리전환행동에 따르면 국정원은 촛불행동 관계자, 노동·농민·대학생 단체 회원, 민주당 당직자 등을 사찰했다. 학생들이 카페에서 대화하거나 아르바이트하는 상황도 사찰했으며 촛불행동의 김민웅 상임대표가 화장실을 가는 것까지 미행해 보고했다. 이 사실은 자신을 촬영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대학생 단체 회원의 항의 과정에서 확인됐다. 당초 국정원 직원은 자신이 헌병대 소속으로 주장했지만, 거짓말로 드러났다.

국정원은 “북한 문화교류국과 연계 혐의가 의심되는 A 씨에 대해 추적해 왔다”고 주장했으나, A 씨와 민주당 당직자, 노동·농민·대학생단체 등과 어떤 관계인지 아무것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국정원이 총선을 앞두고 정권 심판 여론이 줄어들지 않자, 국면 전환을 위해 공안사건을 조작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 국민의힘에 유리한 총선을 위해 정치권과 민간인을 사찰했다면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정치공작이자 범죄행위다.

최근 국민의힘이 ‘종북’과 ‘간첩’을 운운하는 배경에 국정원의 사찰이 연관된 것은 아니었는지 의심된다. 국정원과 국민의힘이 내통해 철 지난 색깔론을 부활시킨 것이라면,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2024년 3월 24일

진보당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