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정은 위원장, 노동당 중앙간부학교 건설장 현지지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문경환 기자
기사입력 2024-03-31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간부학교 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31일 자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노동당 제8차 대회, 당중앙위 제8기 2·4·6·9차 전원회의들에서 당 간부 육성 문제가 강조되었고 “노동당 중앙간부학교를 규모와 수용 능력, 교육 조건과 환경 등 모든 측면에서 선진적이고 현대적인 정치학원으로 새로 건설할 데 대하여 결정”했다고 전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앙간부학교를 잘 꾸리고 당 일꾼들을 훌륭히 키우는 것은 조선노동당의 교대자들을 육성하는 당의 전망적 발전 문제, 나아가 혁명의 계승과 직결되어 있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하면서 직접 건설 부지와 설계 중심 과업도 지도하였다고 밝혔다. 

 

연면적 13만 3천여 제곱미터인 이 학교는 지난해 4월 착공하여 현재 완공 단계에 이르렀다고 한다. 

 

신문은 학교를 돌아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흠잡을 데 없는 김일성-김정일주의학원, 주체사상학원이 일떠섰다”라며 기뻐했으며 “교무 및 사무 구획, 문화 및 체육시설 구획, 생활 구획 등 모든 구획들이 당 간부 양성 기지로서의 성격에 어울리게 무게 있으면서도 현대적으로, 자기의 사명과 기능, 용도에 맞게 실용적으로 잘 꾸려졌다”라고 만족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교양 구획 건설에서 일부 결점과 불합리한 요소들을 지적하며 대책을 밝혀주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 학교가 5월 중순 완공될 예정이며 창립절에 개교식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이 말한 ‘창립절’이란 노동당 중앙간부학교의 전신인 북조선공산당 중앙당학교 설립일인 6월 1일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현지지도에는 노동당 중앙위 비서들과 설계 및 시공 단위 관계 성원들이 동행하였다고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