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2027년까지 최대 242개 핵무기 보유” 주장 나와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4-14

북이 2027년까지 최대 242개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수십 기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확보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의 랜드연구소와 한국의 아산정책연구원은 13일 발표한 공동보고서 ‘북한의 핵무기 위협에 대한 대처’에서 이렇게 추정했다. 

 

보고서는 영변 핵시설 사찰에 참여한 지그프리드 해커 박사가 2016년 기준 북의 플루토늄 보유량을 21.3~39.6kg으로 추정한 것을 근거로 북이 2019년에는 30~53kg의 플루토늄을 보유하게 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를 토대로 북이 2020년에 플루토늄과 농축우라늄을 통해 핵무기 67~116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가정했다. 그리고 매년 12개에서 18개씩 늘려 2027년에는 151~242개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단, 보고서는 북의 향후 핵무기 보유 전망은 물론 현 보유량 추정이 불확실하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북이 핵무기를 계속 생산하고 있으며, 생산 능력을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보고서는 북의 핵·미사일 능력과 함께 핵 선제공격의 위협도 함께 커지고 있다고 짚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