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보당 “허위 사실 유포, 일본을 규탄한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6-01

진보당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불법적인 주장이라고 일갈했다.

 

진보당은 31일 논평을 통해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올림픽 성화 봉송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것을 두고 이처럼 짚었다.

 

진보당은 일본의 이런 행태에 대해 “올림픽을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자국의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는 계기로 삼는 일본 측의 날강도적인 태도”라고 비판했다. 

 

또한 진보당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올림픽 기간에 선수들이 코로나19에 걸릴 경우 참가자 개인의 책임이라는 서약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일본과 IOC를 비판했다. 

 

도쿄올림픽 불참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도쿄올림픽 불참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진행 중이다. 

 

아래는 진보당 논평 전문이다.

 

---------아래---------------

 

[논평] 독도도발하는 일본, 생명과 건강 내팽개친 IOC 규탄한다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시했다. 대한체육회가 2년 전부터 문제를 제기했고, 외교부도 항의했지만 무시한 채 삭제를 하지 않고 있다.

 

독도가 역사·국제법적으로 우리 영토임은 명백한 사실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길게 설명할 가치도 없는 불법적인 주장이다. 올림픽을 허위 사실을 유포하며 자국의 정치적 이익을 도모하는 계기로 삼는 일본 측의 날강도적인 태도를 규탄한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림픽 기간에 선수들이 코로나19에 걸릴 경우 참가자 개인의 책임이라는 서약을 요구했다. IOC와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방역 대책을 정리한 책자에도 비슷한 내용이 나온다고 한다. 언론 보도를 보면, 이번 동의서에는 감염으로 중태에 빠지거나 사망해도 주최자는 책임이 없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세계 각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해 올림픽이 참가자의 건강이나 생명에 위협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게다가 일본은 백신 접종률이 낮고, 하루 4000명 안팎의 신규 환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달 들어 중증 환자가 1300명에 달하는 등 하루하루가 위협인 상황이다. 일본 국민 80%와 의료계는 올림픽 개최에 반대한다고 한다. 이런 상황에서도 선수들의 생명과 건강에 대해 책임지지 않고, 모든 위험을 전가하는 IOC와 일본 측을 규탄한다.

 

IOC는 올림픽 중계권료로 예산의 75%가량을 충당하는 등 올림픽 개최에 따른 경제적 이익이 막대하다. 일본 정부 역시 올림픽이 취소될 경우 배상금을 IOC에 줄 수 있는 등 손실이 크다. 올림픽 개최의 경제적 이익은 IOC와 산하기구, 일본 정부가 독점하고, 위험은 개인에게 전가하는 동의서는 당장 철회돼야 한다.

 

2021년 5월 31일

진보당 대변인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진보당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