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진보당 부산시당 “주한미군 해수욕장 출입 금지해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6-04

▲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위원장(왼쪽)이 해수욕장에 주한미군의 출입금지를 표현하는 상징의식을 하고 있다. [사진출처-노정현 폐이스북]  

 

▲ 진보당 부산시당은 3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술판난동 주한미군 처벌과 부산시의 부실한 방역대응을 규탄하는 부산시민 1,000인 서명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사진출처-노정현 폐이스북]  


지난 5월 29일 오후부터 30일 새벽까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해변과 구남로 일대는 그야말로 난장판이었다. 

 

주한미군 등 2천여 명이 이른바 ‘메모리얼 데이 (미국 현충일)’에 즈음해 해운대 일대에서 난동을 피운 것이다. 이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춤을 추거나 폭죽을 터뜨리며 난동을 부렸다. 또한 만취 상태로 시비가 붙어 주변을 공포 분위기로 만들기도 하고, 술에 취해 웃통을 벗고 해변에 소변을 보는 추태도 부렸다. 

 

지난해 7월 4일 미국독립기념일에도 주한미군은 해운대 해수욕장과 구남로 일대에서 난동을 피운 바 있다. 또다시 주한미군이 한국의 방역법을 무시하는 행동을 한 것이다.  

 

부산시민들은 주한미군의 행태에 대해 분노하고 있다. 한 시민은 “뉴스 보고 해운대 가서 데모라도 하고 싶었어요”라고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진보당 부산시당은 3일 오후 2시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술판난동 주한미군 처벌과 부산시의 부실한 방역대응을 규탄하는 부산시민 1,000인 서명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서명 운동은 6월 1일부터 3일간 주한미군의 술판난동이 일어난 해운대구를 비롯해 연제구·동래구·금정구 등에서 진행되었다. 

 

손수진 진보당 해운대기장군위원회 사무국장은 “주한미군이 마스크를 안 쓸 뿐 아니라 티팬티에 망사쪼가리 하나 걸치고 온갖 문란한 짓도 서슴지 않는다”라며 주민들의 목격담을 전했다.

 

노정현 진보당 부산시당 위원장은 “시민들이 나서서 주한미군의 처벌과 강력한 방역대응을 요구할 때까지 부산시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노정현 위원장은 “지난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 해운대 폭죽 난동 사건이 있었음에도 똑같은 일이 반복된 것은 부산시의 안이하고 부실한 방역대응의 결과”라며 “해운대구에서 주한미군의 과태료 부과 방안을 대책이라고 내놓았지만 신원확인 단계부터 전적으로 미군의 협조가 없다면 아무런 조치를 할 수 없는 생색내기식 대책”이라고 짚었다.

 

이어 노정현 위원장은 “코로나 대응을 총괄하고 있는 부산시가 나서 주한미군의 난동사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보당 부산시당은 ‘▲주한미군의 해수욕장 방문 금지 ▲노마스크 주한미군에 대한 해수욕장 퇴거 조치 ▲신원미확인 주한미군에 대한 해수욕장 이용 제한 ▲집단 이동 제한 조치’를 부산시에 요구했다.

 

진보당은 “반복된 주한미군의 방역법 위반을 일벌백계하지 않는다면 오는 미국의 독립기념일에도 난동사태가 재현될 것”이라며 “해운대 해수욕장 집결을 모의하고 방역 위반을 조장한 이들을 색출해 형사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주한미군의 해수욕장 출입금지를 표현하는 상징의식을 하고 시민들의 서명을 부산시 사회재난과 담당자에게 전달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진보당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