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리선권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 접촉할 생각 없다”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21-06-23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 이어 리선권 북한 외무상이 담화를 발표하고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의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못 박았다.

 

리선권 외무상은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우리 외무성은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미국의 서뿌른(섣부른) 평가와 억측과 기대를 일축해버리는 명확한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하여 환영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 이후에도 미국이 “외교에 대한 우리의 관점은 변하지 않았다”라고 거듭 대화 의지를 보이자, 북한이 입장을 명확히 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여정 부부장은 22일 담화를 발표하고 북한의 대미 메시지가 ‘흥미로운 신호’라고 한 미국의 발언을 두고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