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지역 국회의원·교육감·구청장 등 “이석기 전 의원 사면하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21-06-24

▲ 국회의원을 포함한 광주지역 인사 200여 명이 이석기 전 의원의 사면을 요구했다. 사면을 요구하는 탄원서는 24일 청와대에 전달됐다.[사진제공-구명위]  

 

국회의원을 포함한 광주지역 인사 200여 명이 이석기 전 의원의 사면을 요구했다.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이하 구명위)’는 지난 21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연속 농성을 벌이고 있다. 농성에는 지역별 구명위가 참여하고 있다.

 

농성 나흘째인 24일에, 광주지역 구명위가 농성에 참여하면서 지난 1일부터 진행한 ‘이석기 전 의원 석방 탄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이다. 

 

배은심 이한열열사 어머니, 문경식 전남진보연대 상임대표 등 광주·전남지역 8인이 탄원서를 제안했다. 탄원에는 조오섭, 윤영덕, 이병훈, 강은미, 민형배 국회의원과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4개구 구청장, 4개구 의회 의장 등 정치권 인사들이 참여했다. 또한 광주진보연대 상임대표, 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YMCA 사무총장, 오월어머니집 관장 등 시민사회 전·현직 대표자들도 참여했다. 

 

탄원서는 “호남의 시·도민이 대통령님께 간곡히 호소드립니다”는 문구와 함께 말 몇 마디가 죄가 되어 무려 8년째 독방에 갇혀있는 참혹한 현실, 천일 넘게 청와대 앞 노숙을 하다가 동생의 석방을 보지 못하고 운명하신 아픈 가족사 등을 짚으며 이석기 전 의원 사면복구를 촉구했다.

 

또한 ‘이재용 사면 보다 이석기 사면복권’이 우선이라며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이재용 사면론 비판하고, 다시 한번 8.15 광복절 이석기 전 의원의 사면복권을 호소했다.  

 

광주지역 인사들은 “이제 이석기 의원 사면복권 문제는 개인 이석기 의원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인권의 시금석이 되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